지난 16일 경기 파주시 화유당 스튜디오에서 열린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본선에서 2021 미스코리아 진으로 선발된 최서은씨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 글로벌이앤비 제공
지난 16일 경기 파주시 화유당 스튜디오에서 열린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본선에서 2021 미스코리아 진으로 선발된 최서은씨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 글로벌이앤비 제공

2021년 미스코리아 진(眞)의 왕관은 최서은(26)씨에게 돌아갔다.

‘제65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본선은 지난 22일 공식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TV, 중국의 빌리빌리(BILI BILI)를 통해 중계됐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을 고려해 지난 16일 무관중 사전 녹화로 진행됐다.

이날 8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2021 미스코리아’ 진이 된 최서은은 주최측에 “역대 최고령 미스코리아가 아닐까 싶다”며 “시대에 맞는 미스코리아의 매력을 보여주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연기에 관심이 많아 배우고 싶다”며 “영어를 잘하는 장점을 살려 할리우드로 진출하고 싶다”고 했다.

2021 미스코리아 진을 차지한 최서은씨 /인스타그램
2021 미스코리아 진을 차지한 최서은씨 /인스타그램

최씨는 14세 때 홀로 미국 유학길에 올랐으며, 장학금을 받고 뉴욕에 있는 미술 사립대학 프랫인스티튜트의 순수미술 회화과에 입학했다. 졸업 후에는 한국으로 돌아와 방송국 다큐멘터리 조연출, 학원 강사, 모델 등 다방면에서 활동해왔다.

제65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선미를 수상한 당선자들이 상패를 들고 있다.  왼쪽부터 2021 미스코리아 '미' 조민지, '선' 최미나수, '진' 최서은, '선' 김수진, '미' 정도희. / 글로벌이앤비
제65회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선미를 수상한 당선자들이 상패를 들고 있다. 왼쪽부터 2021 미스코리아 '미' 조민지, '선' 최미나수, '진' 최서은, '선' 김수진, '미' 정도희. / 글로벌이앤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