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예령이 동안 미모를 자랑했다.

전 야구선수 윤석민의 아내 김수현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엄마랑 진짜 오랜만에 데이트 했어요♥"라면서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데이트 중 셀카를 촬영 중인 김수현과 김예령의 모습이 담겨있다. 얼굴을 맞댄 채 사진을 촬영 중인 모녀. 다정한 모습이 훈훈하다. 이어 똑 닮은 미소 속 또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하는 등 모녀의 아름다운 미모가 눈길을 끈다.

특히 김예령은 클로즈업 촬영에도 꿀 피부를 자랑하는 등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 비주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수현은 "편하게 쇼핑하고 수다도 떨고 맛난 것도 먹고 엄마 집에서 널부러져도 있어보고 역시 친정이 최고"라면서 "몇 번 남지않은 공연 화이팅 하세요 마미. 친구 같은 모녀. 최강 동안 엄마"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김예령과 딸 김수현, 사위 윤석민 가족은 최근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한 바 있다. 김예령은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에서 항상 사랑을 꿈꾸는 여주인공 블랑쉬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anjee85@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