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한국 " Since 2008. 2. 1 "
[공지]왼 쪽 상단 VJ 金鐘文을 클릭하시면 그동안 KBS에 방송됐던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왼 쪽 아래의 유튜브 바로가기를 클릭하시면 문화재 관련 동영상을 많이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재방송 캠페인]선조들의 숨결어린 문화재,
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HOME >
문화재뉴스 >
무형문화재 >
유형문화재 >
기타문화재 >
영상문화 >
역사기행 >
유네스코세계유산 >
문화재연감 >
유튜브 바로가기 >
PageNo : 01
제 목 무형문화재의 위기 (종합)
글쓴이 tntv 등록일 [2012.07.13]

<무형문화재 위기> ①지원 태부족, 제자 못길러


5대째가업을 잇고 있는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15호 참빗장 기능 보유자 고행주 씨(자료사진)

<※편집자주 = `1인 창무극'의 대가 공옥진 여사의 별세를 계기로 지역에서 활동중인 무형문화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해학적 춤사위로 서민을 웃기고 울린 공 여사는 국내외 무대에서 인정받았지만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의 고단한 삶을 살아야 했다. 소중한 문화 전승을 위해 무형문화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상황이다. 연합뉴스는 3회에 걸쳐 광주 전남 지역 무형문화재의 실태와 계승 대책을 짚어본다.>

"목구멍에 풀칠이라도 하게 해줘야 하는데... 못해줘서, 제자들이 떠나도 잡지를 못해요!"

5대째 가업을 잇고 있는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15호 참빗장 기능 보유자 고행주(78)씨는 12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전승 지원금이 턱없이 부족해 젊은 사람들이 기능을 배우러 와도 금방 떠난다"고 토로했다.

'1인 창무극'의 대가 공옥진 여사가 전수자를 제대로 남기지 못하고 별세하면서 명맥이 끊길 위기에 놓인 무형문화재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공 여사는 지방 무형문화재 지정이 10년 이상 지연되면서 더욱 어려운 처지에 빠졌다. 결과적으로 전수자를 육성할 여유도 없었다는 아쉬움이 남는 이유다.

영광군의 지원으로 연수공간을 확보한 공 여사는 사비를 들여 제자를 육성했으나 1998년 뇌졸중으로 쓰러지면서 생활고에 시달렸고 제자들 역시 하나 둘 떠나보내야 했다.

2010년에야 뒤늦게 무형문화재로 인정받아 매달 80만 원의 지원금을 받게 됐다. 그러나 투병 생활 때문에 별다른 작품 활동을 하지 못하고 전수자도 길러내지 못했다.

기능 보유자들은 한결같이 "무형문화재로 지정된다 해도 지금의 지원수준으로는 어려운 것은 매한가지"라고 입을 모았다.

광주·전남 지자체는 지방 무형문화재 기능 보유자에게 월 80만~90만 원을 전승지원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전승 조교에게는 40만 원, 전승 장학생에게는 1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기능 보유자들이 이 돈으로는 홀로 생활하기도 빠듯한데 제자까지 둘 여유가 없다고 말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5호 소목장 기능 보유자인 설석철(87) 장인은 매월 국가 지원금 130만 원을 받고 있다. 그러나 재료비는 물론 노부부의 일상 생활비에도 크게 못 미친다.

국가무형문화재제55호 소목장 기능 보유자인 설석철(87) 장인(자료사진)

아들 설연운(51)씨가 아버지의 뒤를 이어 소목장 공예를 하고 있다. 다른 제자들은 짧으면 2~3개월 만에 떠났고 그나마도 10년 넘도록 사사하고자 찾아오는 제자도 없어 전수조교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목수로서 대패질, 톱질의 기초를 닦고 목재 보는 눈을 키우는 데만 10년은 족히 걸리는데 현 지원체계로는 스승도 제자도 생활고를 이겨내기 어렵다는 것이다.

아들 설씨는 "나무 한 그루에 수천만 원씩 하는데다가 몇 달 걸려 작품을 제작해도 제값 받고 팔기 어려운 상황이라 대부분 못 버티고 포기한다"고 하소연했다.

이처럼 적은 지원 속에 공연이나 수공업예 판매 등의 기회조차 적은 다수의 무형문화재는 먹고 살려고 포기할 수도, 지키고자 굶을 수도 없는 진퇴양난의 처지에 빠져 있다.

<무형문화재 위기> ②월봉 80만원짜리 장인

기능보유자 타계하면 전통예술 사장될 처지

광주시와 전라남도의 지방 무형문화재 56종목 가운데 27%인 15종목에 전수 조교가 없는 것으로 12일 현재 파악됐다.

문화재청에서 지정한 전국의 중요무형문화재도 127종목 중 27개 종목, 약 20%는 전수조교가 없는 상황이다. 현존하는 기능 보유자가 타계하면 전통예술도 그대로 사장될 위기에 처한 셈이다.

기능 보유자들은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전승지원금으로 홀로 생활하기도 빠듯한데 제자까지 둘 여유가 없다고 입을 모았다.

광주·전남 지자체는 지방 무형문화재 보유자들에게 월 80만~90만원을 전승지원금으로 지급하고 있고 전수 조교에게는 월 40만 원, 전수장학생에게는 월 10만~3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또, 지방 문화재들의 공연과 전시행사를 위한 예산으로 광주시는 올해 무형문화재 18명을 대상으로 총 3천800만원을 책정했다. 전남도 역시 단체에 250만원, 개인에는 130만원(총 74명)을 지원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러한 지원에도 불구하고 지역 예술계는 개별 공연이나 전시는 물론 연 1회 합동 공연이나 공동 전시회를 열기에도 부족한 금액이라고 지적한다.

조기종 광주 무형문화재보존회장은 "현행 전승지원금과 부족한 전시·공연 기회로는 젊은 사람들이 전통예술인으로서의 미래에 대한 희망을 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광주광역시 무형문화재 제13호 화류 소목장 기능 보유자인 조 회장은 "마지막으로 제자를 받은 것이 5년 전"이라며 "십수 년 이상 혼신을 기울여야 하는데 생계를 이어가기 어려우니 제자들이 인테리어 등 다른 업종으로 떠난다"고 말했다.

국가지정 무형문화재의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다.

국가지정 무형문화재로 인정되면 매달 기능 보유자 130만원, 전수조교 70만원, 전수장학생 30만원, 보유단체는 300만원의 전승지원금을 지급받는다.

국가적으로 인정받는 장인의 연봉이 1천500만원에 불과한 셈이다.

대중에게 잘 알려진 몇몇 인기종목을 제외하고는 예술 공연이나 공예품 전시의 기회가 거의 없는 상황이다. 연봉 1천500만원을 받는 그늘 속 '장인'이 되려는 젊은이들을 찾기가 점점 어려워질 것으로 보이는 이유다.

<무형문화재 위기> ③지원책 현실화 절실

공연 전시 늘려 시민들과 친숙토록 해야

'1인 창무극'의 대가 공옥진 여사가 전수자를 남기지 못하고 별세한 이후 무형문화재 전승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다수 지자체가 나름대로 무형문화재 지원 조례를 갖추고 있다. 그러나 안정적으로 예술활동에 집중하고 전수자를 양성하기에는 부족해 지원책을 현실화한 조례 개정이 요구되고 있다.

◇구체적인 지원조례 마련해야 = 지난 5월 '무형문화재 지원 조례안'을 발의해 통과시킨 정병문 광주 시의원은 "대다수 지자체의 관련 조례가 형식적"이라며 현실적인 지원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조례안에 구체적으로 담겨야 할 사안으로 '원활한 활동을 보장하는 최소한의 지원'과 '후진 양성의 기회 마련'을 꼽았다.

보유자들이 무형문화재 전승에 힘쓰고 젊은 전수자가 나설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 줘야 한다는 것이다.

◇재정지원 '현실화' 절실 = 무형문화재 보유자들과 전수생들은 전통예술활동을 업으로 삼은 이들에게 최소한의 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수준의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전남 지자체는 지방 무형문화재 보유자에게 월 80만~90만원, 전수 조교에게는 월 40만원, 전수 장학생 월 10만원 수준으로 지원하고 있다.

국가 무형문화재도 월 130만원 선에서 지원이 그쳐 현재 수준으로는 예술활동에 전념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문화재 전문위원을 지낸 한 무형문화재 기능 보유자는 "이 돈은 전수 장학생들의 교통비도 안된다"며 "먹고 살기 어려운데 누가 배우려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전통문화 공연 전시 늘려야 = 무형문화재 기능 보유자들은 우리 전통문화의 맥이 보존되려면 결국 이들의 기능, 예능을 선보일 수 있는 터전 마련이 궁극적인 해답이라고 입을 모았다.

광주광역시 무형문화재 제18호 가야금병창 기능보유자 문명자(58·여)씨는 엑스포, 비엔날레 등 국가 행사에 비슷한 대중 공연만 하지 말고 무형 문화재들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씨는 "무조건 지원을 늘려달라는 것이 아니다"며 "공연 기회를 더 열어 주면 시민도 전통문화를 가깝게 느끼고 예술인들도 우리 문화를 이어야겠다는 자부심을 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예술인들은 일부 전시관과 문화관이 전통공예품이 비싸다는 이유로 값싼 수입품을 판매하며 전통문화인들을 좌절시키고 있다며 시민이 쉽게 전통 예술을 접할 수 있도록 전시관과 공공기관 등이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젊은 층의 관심을 돌려 예비 후계자 양성을 위한 체험 기회를 확산하고 실습 중심의 대학 강의 등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공통된 제안이다.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박철홍 기자 = areum@yna.co.kr, pch80@yna.co.kr
출처: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

 

주소: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석바위로 53번길 17 | 이메일:tntvkr@nate.com
Copyright(c)tn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