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송나라 문인 소동파가 1095년 백수산 불적사를 유람하고 친필로 쓴 ‘백수산불적사유기’. 가로 3.6m, 세로 0.5m. 행서 130자(字)로 구성된 이 작품이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된다. /성균관대 박물관
중국 송나라 문인 소동파가 1095년 백수산 불적사를 유람하고 친필로 쓴 ‘백수산불적사유기’. 가로 3.6m, 세로 0.5m. 행서 130자(字)로 구성된 이 작품이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된다. /성균관대 박물관

중국 송나라 문인 소동파(蘇東坡·1037~1101)의 친필 작품이 처음 일반에 공개된다. 성균관대 박물관은 “서예가 검여(劍如) 유희강(1911~1976)이 소장했던 소동파 진적(眞跡) ‘백수산불적사유기(白水山佛跡寺遊記)’를 18일 개막하는 기획전 ‘파두완벽(坡肚阮癖)’에서 5일간 공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