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한국 " Since 2008. 2. 1 "
[공지]왼 쪽 아래의 유튜브 바로가기를 클릭하시면 문화재 관련 동영상을 많이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재방송 캠페인]선조들의 숨결어린 문화재,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Vj 金鐘文의 동영상 보기는 CHROM에에서 업로드가 안 됩니다.
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HOME >
문화재뉴스 >
무형문화재 >
유형문화재 >
기타문화재 >
영상문화 >
역사기행 >
유네스코세계유산 >
문화재연감 >
유튜브 바로가기 >
PageNo : 01
제 목 신미양요 때 강화도 상륙·침공한 미 해병…6·25 땐 인천 상륙, 서울 구출했다
글쓴이 tntv 등록일 [2020.06.25]

 

[박보균의 현장 속으로] 신미양요 때 강화도 상륙·침공한 

미 해병…6·25 땐 인천 상륙, 서울 구출했다

[중앙선데이] 입력 2020.06.20 00:02 수정 2020.06.20 00:11 | 기자
SNS 공유 및 댓글
SNS 클릭 수
콴티코 해병대 박물관의 신미양요 전시실. 그림 제목 ‘Storming Fort Chojijin’ (초지진 돌격). 1871년 6월 강화도에 상륙하는 미 해병대. 웃통을 벗은 사병들이 밧줄로 대포를 끌고 있다. 12파운드 달그렌 보트 곡사포(왼쪽)가 그림 속 대포의 실물.

콴티코 해병대 박물관의 신미양요 전시실. 그림 제목 ‘Storming Fort Chojijin’ (초지진 돌격). 1871년 6월 강화도에 상륙하는 미 해병대. 웃통을 벗은 사병들이 밧줄로 대포를 끌고 있다. 12파운드 달그렌 보트 곡사포(왼쪽)가 그림 속 대포의 실물.

한·미 역사는 파란이다. 곡절의 150여 년. 긴박한 애증(愛憎)의 드라마다. 한복판에 미국 해병대(U.S. Marine Corps)가 있다. 출발은 적대적이다. 1871년 신미양요는 미군의 침공이다. 주력은 해병대. 그 속에 조선군의 수자기(帥字旗) 탈취, 어재연 장군 죽음이 있다. 79년 뒤(6·25 전쟁) 해병대가 돌아왔다. 드라마의 반전은 절묘하다. 대한민국 수호로 흐름이 바뀐다. 인천상륙작전, 9·28서울수복의 주력은 미 해병1사단이다. 이어 악몽의 장진호 전투다.

1871년 강화도의 격돌
미국의 ‘조선 원정’ 선봉에 해병대
수자기 탈취, 어재연 장군 사살도

79년 뒤 인천의 반전
미 해병 한국 수호 주력부대로
한국전쟁 전세 일거에 뒤집어

피로 맺은 한·미
악몽의 장진호 전투, 포위망 뚫어
중공군 남하 지연, 흥남철수 가능
10만 피란민에 문 대통령 부모도

미국 ‘국립 해병대 박물관’-. 그곳에 양극단의 드라마가 펼쳐져 있다. 버지니아주 콴티코(Quantico) 해병기지 옆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전이다. 나는 그곳을 찾았다. 수도 워싱턴 남쪽 50㎞. 95번 고속도로에서 40분쯤 차를 몰았다. 150A 출구에서 바로 박물관이다.

박물관은 시대·임무별로 분류했다. ‘Global Expeditionary Force(세계 원정군 1866~1917)’ 코너다. 첫째가 19세기 신미양요다. 전시 공간은 단출하다. 진열 대포는 위압적이다. 주제는 ‘살리(Salee)강에서 아시아 함대(Squadron)작전’, 살리강 유래는 1866년 병인양요. 프랑스 침략군은 짜고(salee) 좁은 강화해협을 염하(鹽河)로 불렀다.

미 아시아 함대 군함 5척의 ‘조선 원정’

1950년 9·28 서울 수복으로 드러난 북한공산 치하 3개월의 흔적. 김일성·스탈린 대형 사진이 걸린 건물. 앞은 미 해병 M26 퍼싱전차(해병대 박물관 조형물. 당시 사진을 형상화).

1950년 9·28 서울 수복으로 드러난 북한공산 치하 3개월의 흔적. 김일성·스탈린 대형 사진이 걸린 건물. 앞은 미 해병 M26 퍼싱전차(해병대 박물관 조형물. 당시 사진을 형상화).

미국은 내전(남북전쟁)을 끝냈다(1865년). 이제 관심은 해외다. 로(F. Low) 중국주재 공사에게 조선 관련 임무가 주어졌다. 그것은 제너럴셔먼호 방화사건(1866년) 사과 요구, 통상조약 체결이다. 아시아 함대가 ‘조선 원정’에 나섰다. 사령관은 존 로저스(J. Rodgers) 제독(해군 소장). 그는 군함 5척(함포 78문)을 동원했다. 승선 인원은 해병대·해군수병 1230명. 로 공사는 기함(旗艦)콜로라도(3480t)에 탔다. 1871년 5월 23일 함대는 일본 나가사키에서 조선으로 떠났다. 5월 30일 인천 작약도(물치도) 바다에 닻을 내렸다. 조선의 대외정책은 쇄국이다. 교섭은 결렬됐다. 박물관에 함께 간 트로이 란델은 해병출신. 그가 해병대전사(『Marine Corps at War』 미 해군연구소·2016년 발간)를 꺼내 보충한다.

6월1일 미군은 강화해협 수로탐사에 나섰다. 수심이 얕다. 함대 5척 중 작지만 최신형 포함(砲艦) 2척이 투입됐다. 증기선 모노카시(1392t, 길이 81m)와 팔로스(420t)다. 기정(汽艇) 4척이 따라갔다. 해협 입구 초지진 바다를 지났다. 육지에서 조선군 대포(각종 포 143문)가 불을 뿜었다. 200여 발의 요란한 포격소리다. 미군은 당황했다. 하지만 구식 대포의 전과는 시원치 않았다. 미군 두 명의 경미한 부상뿐이다.

나는 강화 돈대(墩臺)를 떠올렸다. 돈대는 작은 진지. 조선대포(길이 215cm)는 의젓하다. 안내문은 답답하다. “화약 폭발 힘으로 날아가는 ‘대포의 포알’은 폭발하지 않아 위력이 약하다.” 포탄이 아닌 ‘포알(ball)’이다. 로저스는 포격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최고 권력자 흥선 대원군은 일축했다.

전시실의 커다란 그림은 ‘초지진 돌격’이다. 해병대의 강화 상륙을 묘사했다. 6월 10일 낮 12시 포함 두 척이 접근했다. 설명문은 긴박하다. ‘응징공격 개시’. 모노카시의 선제 함포(8문) 사격부터다. 9인치 포가 성곽을 부순다. 기정 4척, 상륙보트 20척이 몰려온다. 그 풍광은 조선 수비대에 시각적 충격이다. 그것은 미군의 한반도 첫 상륙·침공이다. 인원은 651명(해병 105명, 해군육전대 수병 546명). 해병대위 맥클레인 틸톤(M. Tilton)은 외쳤다. “레더넥(leatherneck·해병대원)이 원정대 선봉이다.” 해병대 곡사포 7문이 개펄에 빠졌다. 조선군엔 반격 기회다. 하지만 무너져 흩어졌다. 응사는 없다. 오후 4시쯤 초지진은 무혈점령됐다.

해병대 박물관 외관은 태평양전쟁 승리의 상징인 ‘이오지마 깃발’을 형상화했다. 앞은 박보균 대기자.

해병대 박물관 외관은 태평양전쟁 승리의 상징인 ‘이오지마 깃발’을 형상화했다. 앞은 박보균 대기자.

진열된 총포들은 그 시절 최강 무기다. 12파운드 달그렌 보트 곡사포, 상륙용 총포, 37mm 호치키스 회전 대포다. 그 압도적인 화력에 조선군은 무너졌다. 이튿날(11일) 아침 다음 목표인 덕진진이 점령됐다. 이제 광성보에서 최후 격전이다. 핵심 진지는 손돌목 돈대. 높고 가파른 천혜의 요충지다. 누런색 장수깃발이 펄럭였다. 강화진무중군(鎭撫中軍·수비대장) 어재연 장군의 ‘수자기’다. 사냥꾼 포수, 경군(京軍) 500여 명이 증파됐다. 조선군 주력이다. 개인화기는 낡은 화승(火繩)총이다.

‘48시간 전쟁’ … 미 해병에 조선군 결사항전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오전 11시 모노카시 함포가 작열했다. 육상에선 해병 곡사포(사거리 1006m)가 터졌다. 미군은 언덕으로 돌격했다. 조선군은 결사항전이다. 하지만 화승총·포의 격발은 더뎠다. “조선군이 제대로 하향 조준해 쏘았다면 블루재킷(bluejacket·해군수병)들은 격멸됐을 것이다(『은둔의 나라 한국』 윌리엄 그리피스).” 이어 격렬한 백병전이다.

미 해병대의 손돌목 기록은 섬멸·점령의 전과다. “15분 교전의 일방적 승리. 수자기가 내려지고 성조기가 올라갔다. 미군은 3명 전사(맥키 해군중위와 수병 2명)에 부상 10명, 조선군은 전사 243명·포로 20명. 조선군 5개 진지 파괴, 깃발 50점·병기 481개 파괴·노획.” 강화 현지 안내문은 슬프다. “어재연 장군이 장렬히 전사했다. 흰옷의 조선군 시체들이 널려있는 모습이 처참하다.” 전체 사망자는 350명으로 추정된다. “바다에 100여 시신이 떠 있고 진홍색 핏줄기(crimson streaks)가 그어졌다. 조선의 애국자들은 나라를 위하여 목숨을 바쳤다(『은둔의 나라 한국』).”

48시간의 격전이 끝났다. 미군은 다음날(12일) 아침 작약도로 돌아갔다. 로저스는 재협상에 나선다. 하지만 조선은 완강했다. 7월 3일 로저스 함대는 한반도에서 철수했다. 퇴역 해병 란델이 전사를 읽는다. “군사적 승리가 외교의 걸작(masterstroke)이 되지 못했다.” 개항 시도는 실패했다. 그 이유는 대원군의 쇄국과 양반 지식인의 폐쇄, 미 군사력의 한계, 미국의 통상의욕 감퇴 때문이다. 신미양요에 대한 시각은 판이했다. 조선의 입장은 침략한 서양 오랑캐 퇴치다. 척화(斥和)비가 세워졌다. 미국엔 ‘잊혀진 전쟁(forgotten war)’이다. 원로학자 김원모 박사는 “로저스 원정은 우발적인 무력충돌이 아닌 제한적 침략 전쟁”으로 규정한다.

전시실 마지막 글귀가 압권이다. 귀환(Return)-. “79년 후 해병대는 강화처럼 좁은 해협, 골칫거리 조류와 개펄로 돌아간다.” 인천상륙작전이다.

미 해병, 강화 옆 인천으로 귀환하다

올리버 스미스 해병1사단장.

올리버 스미스 해병1사단장.

‘인천에서 장진호까지’-. 한국전 갤러리다. 1950년 6월 25일, 북한 김일성의 기습 남침이다. 북한군 진격은 거셌다. 한국군은 계속 밀렸다. 8월 1일 미 해병대가 투입됐다. 한반도 진입 목적의 극적 전환이다. 위기의 대한민국 구하기다. 인천 월미도 공원 표지석이 생각났다.

“50년 9월 15일 새벽 유엔군 사령관 맥아더 원수가 군함 261척, 미 해병 제1사단과 한국 해병 제1연대를 진두지휘···.” 그 성공은 기적이다. 맥아더 신화의 절정이다. 다음 목표는 서울 수복. 그 주력부대는 미 해병대(USMC)다. 한국 해병(ROKMC)도 함께했다. 격렬한 시가전이다. 북한군은 끈질기게 저항했다. 미 해병의 입체적 역량이 과시된다. 구성은 M26 퍼싱 전차와 F4U 코세어 전투기다. 9월 28일 서울이 탈환됐다. 한·미 동맹은 피로 맺어졌다.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전세가 일거에 역전됐다. 10월 1일 38선 돌파, 북진이다. 미 해병1사단은 원산에 상륙했다. 해병대는 10군단에 배속됐다. 함흥을 거쳐 장진호 쪽으로 올라갔다. 그 무렵 중공군이 압록강을 넘었다(10월 25일). 마오쩌둥(毛澤東)의 항미원조(抗美援朝· 미국에 대항, 북한 지원) 전쟁 개막이다. 중공군은 30여 개 사단(30만 명)의 대병력. 그중 12만 명(12개 사단)을 함경도에 배치했다. 개마고원 근처 장진호다. 주변은 높고 험준한 산악(1000~2000m). 그들은 밤에 움직인다. 사령관 쑹스룬(宋時輪)의 9병단이 그곳에 숨어들었다.

스미스 해병사단, 중공군 ‘덫’ 돌파

‘Frozen Chosin(얼어붙은 초신).’ 그 글자처럼 갤러리 내부도 춥다. 초신은 장진(長津)의 일본어 발음. 미군은 옛 일본군 지도를 썼다. 그해 겨울은 영하 20~30도. 엄동설한 속 최악의 전투다. 9병단은 덫(포위망)을 놓고 기다렸다. 해병1사단장 올리버 스미스(O. P. Smith) 소장의 본능이 작동했다. 눈 덮인 산에 음산한 기운이 퍼졌다. 그는 중공군 잠입·매복 가능성을 의심·경계했다. 하지만 도쿄의 맥아더 사령부는 그것에 부정적이었다. 10군단장 에드워드 알몬드(E. Almond) 육군소장도 그 정보를 고집스럽게 무시했다.

언론인 데이비드 핼버스탬은 상황을 추적했다. “스미스 소장은 전황에 맞지 않는 명령에 무턱대고(blindly) 따르다가 패배한 사람이 되고 싶지 않았다(『The Coldest Winter(가장 추운겨울)』).” 그의 기술적인 명령불복종이다. 진격 속도 조절, 군수물자 비축, 임시 활주로(하갈우리) 건설이다. 그것이 저지·후퇴의 발판이 된다.

11월 27일 밤. 장진호 서쪽의 유담리. 중공군이 산속에서 쏟아졌다. 특유의 파상기습이다. 두려움 섞인 고함이 적혀 있다. “놈들이 온다(Here they come). 9병단 10만이 제1해병사단 2만을 공격해 왔다.” 중공군 나팔이 전시돼있다. 피리와 나팔소리는 인해전술의 심리전 무기. 한국 화랑부대의 투혼도 빛났다. 미 해병에 배속된 한국경찰(40명)이다. 재앙의 포위망이 조여 온다. 타개책은 탈출·돌파(breakout)뿐이다. 출발한 곳으로 후퇴(126㎞)다. 유담리→덕동고개→하갈우리→고토리→황초령→함흥. 이어 흥남에서 해상 철수다.

덕동고개는 유혈이다. 7연대 폭스(Fox)중대는 닷새간 공격을 막아냈다. 사단장 스미스는 앞장섰다. “후퇴라니 빌어먹을 (Retreat, hell) 단지 다른 방향으로 진격하고 있다.” 그런 리더십은 집단의 절망과 비관을 제거한다. 악전고투가 거듭됐다. 돌파작전이 성공했다. “해병 역사에 최고의 순간(classic moment)이다(『가장 추운 겨울』).” 장진호 전투(11월 27~12월 11일)에서 미 해병 14명이 명예훈장을 받았다. 해병 사망자는 561명(실종 182명+전투 부상자 2894+전투 외 부상자 3600명). 중공군 9병단은 치명적인 타격을 입었다. 사망자는 4000여 명(부상자 2만여 명).

문 대통령 ‘장진호 연설’과 한·미 동맹 미래

2017년 6월 문재인 대통령이 콴티코 박물관의 ‘장진호 전투 기념비’ 제막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기념비의 위쪽 장식은 ‘고토리 별.’ 눈보라 밤하늘에 퇴로를 밝혀준 별이다.

2017년 6월 문재인 대통령이 콴티코 박물관의 ‘장진호 전투 기념비’ 제막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기념비의 위쪽 장식은 ‘고토리 별.’ 눈보라 밤하늘에 퇴로를 밝혀준 별이다.

중공군 남하가 지연됐다. 그것으로 대규모 흥남 철수가 가능해졌다. 부두에 한국 피란민 10만명이 몰려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모는 매러디스 빅토리아에 탔다. 12월 25일 피란선은 거제도에 도착했다. 2박3일 항해 동안 그 배에서 5명의 아기가 태어났다.

박물관 밖은 기념공원이다. 공원 이름은 ‘셈퍼 피델리스(Semper fidelis·항상 충실하게)’. 해병대 신조다. 거기에 ‘장진호 전투 기념비’가 있다. 높이 2m의 8각 형태다. 2017년 6월 문 대통령은 그 제막식에 참석했다. 그의 연설은 강렬했다. “장진호 용사들이 없었다면 흥남철수 성공이 없었다면, 제 삶은 시작되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문재인 정권의 외교·안보는 연설 기조에서 벗어났다. 올해가 6·25 70주년. 지정학은 숙명이다. 북한의 협박은 모욕적이다. 한반도는 요동친다. 한·미 동맹은 중심을 잡아 준다. 역사 경험은 지혜와 통찰을 준다.

‘수자기’와 삼인의 해병 … 로저스의 ‘제2의 페리’ 꿈 무산


사진 ①

사진 ①

사진 ②

사진 ②

①미 해병대 박물관에 신미양요의 상징적 사진이 걸려 있다. ‘수자기(帥字旗)와 삼인의 해병’이다. 그들은 대위 틸톤. 이등병 푸비스(H. Purvis), 상병 브라운(C. Brown)(오른쪽부터). 기함 콜로라도 갑판 위다. 두 사병은 수자기 탈취로 ‘명예훈장’(최고 무공훈장)을 받았다. 어재연 장군을 쏜 이등병 도허티(J.Dougherty)도 받았다. 짧은(48시간)전투다. 명예훈장 수훈자는 무려 15명(해병 6명+해군수병 9명). 그만큼 조선원정의 역사적 위상은 높다. 수자기(4.3x4.13m)는 2007년 한국에 돌아왔다(장기임대). ②아시아 함대 존 로저스 제독의 야망은 ‘제2의 페리’였다. 조선 원정대는 페리의 일본원정 함대(1953년)보다 거칠고 강력했다. 페리의 포함외교는 성공했다. 구로후네(黑船·검게 칠한 배)의 존재감으로 일본을 개항시켰다. 로저스 부대는 함포사격·상륙전도 벌였다. 하지만 조선 개방에 실패했다. 그의 꿈은 무산됐다.

박정희가 복원한 신미양요

사진 ③

사진 ③

사진 ④

사진 ④

신미양요 전적지는 1970년대 박정희 시대에 정비된다. 오랜 세월 버려진 성곽과 포대(③용두돈대 대포)가 복원됐다. 처참한 죽음의 장면(④손돌목 돈대 사진, 미군 자료)이 안내판에 걸렸다. 1977년 그는 강화도에 갔다. 비천한 조선 군졸의 원혼을 달랬다. 순국 무명용사비, 강화전적지 정화기념비가 세워졌다. 그것은 자주안보의 시위였다. 그 시절 미국 대통령 카터의 주한미군 철수 계획이 발표됐다. 그 후 43년간 어느 대통령도 그곳을 찾지 않았다.

콴티코(버지니아주)·워싱턴=글·사진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bgpark@joongang.co.kr


 

주소: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석바위로 53번길 17 | 이메일:tntvkr@nate.com
Copyright(c)tn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