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캠페인]'문화재에는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이 숨 쉬고 있습니다'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휴일이면 가족과 더불어 각종 문화재와 함께 하여 민족의 숨결을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화유산 답사기]거창 수승대의 비밀과 선비 의사 유이태, 백제 사신 길 떠나던 바위에...
 경주관광개발계획이 키운 고고학도
 신라와 조선의 성(性)윤리관 차이...신라 최대의 스캔들 수로부인(水路夫人) 이야기
 [박윤석의 시간여행]135년 전의 거국 시위
 [잊혀진 전쟁 ‘정유재란’]흑인 용병-타타르 거인 투입했지만… 사천왜성 혈전 참패
 조선시대 한글소설은 어떻게 유통됐나…한글박물관 강연회
 26일 개봉 영화 ‘군함도’ ,해저 1000m 갱도 ‘지옥섬’… 참혹했던 역사 스크린에 불러내
 80년전 그 길을 걷는다…고려인 강제이주 회상열차 24일 출발
 [고려인 강제이주 80년] ① 독립운동의 요람 연해주
 "대영박물관 한국관 지도에 독도·동해 실종…역사오류도 많아"
 동화사서 도난된 조선불화 '지장시왕도' 30년만에 제자리로(종합)
 친일 논란 휩싸인 대구 수성못, 포항 구룡포 역사거리
 美 9세 소년, 놀다 넘어져 발견한 120만년 전 동물 화석
 [이한상의 발굴 이야기] [3] 스웨덴 황태자가 들어 올린 서봉총 금관
 [이광형의 ‘문화재 속으로’] (45) 천연기념물도 문화재다
 [고구려사 명장면-2]'고구려' 국호 유래를 보면, 통일 한국 국호 보인다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세종이 성병에 걸렸다?
 [이한우의 지인지감(知人之鑑)]명군(明君) 성군(聖君)도 아첨 앞에서는 무릎을 꿇었다
 명인들 건강장수비결(28):등소평(下)항상 낙관적이었던 등소평 "하늘이 무너져도 키작은 내가 무서워하지 않는 이유는..."
 문화재수리기술자 및 문화재수리기능자 자격시험 응시 수수료 조정 관련 의견수렴
 [문화유산 답사기]춤추고, 노래하고… 우리나라의 인류무형문화유산들
 인천대공원 목재문화체험장 '목연리', 세계건축상 수상
 독립예술인 1천여명 축제…서울프린지페스티벌 19일 개막
 [강판권의 나무 인문학]선비는 아픔을 내색하지 않는다
 [단독]“北의 조선화, 동양화에선 최고 수준”
 
PageNo : 01
제 목 화천군 '세계평화안보문학축전' 내달 5일 개막
글쓴이 tntv 등록일 [2017.07.17]



화천군 '세계평화안보문학축전' 내달 5일 개막

올림픽 성공기원 '평화의 종 콘서트'도 열려

(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군이 주최하는 '2017 세계평화안보문학축전'이 다음 달 5일부터 이틀간 화천감성테마문학공원에서 열린다.

사진은 2013년 문학축전 개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2013년 문학축전 개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6회째 맞는 문학축전은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 등 18개 부문에 걸쳐 심사가 이뤄진다.

첫날 평화안보 백일장에는 사전 접수로 선발된 700명이 참가한다.

대통령상 수상자는 상장과 상금 500만 원을 준다.

같은 날 열리는 사생대회에는 12세 이하 어린이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또 문학축전에 다양한 부대행사가 펼쳐진다.

'감성 작은 콘서트'와 조경철 천문대와 도예마을 체험, 2018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및 체험 부스 등이 운영된다.

아울러 사내면 사창리 토마토축제장 특설무대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평화의 종 콘서트'가 이어진다.

축전 마지막 날인 6일에는 감성문학관에서 평화사절단 위촉 및 시상식, 아기 평화의 종 전달식에 이어 폐회식이 진행된다.

행사 주관을 맡은 (사)격외문원 관계자는 "전국에서 모인 참가자에게 화천이 평화와 안보의 중심지임을 알리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붐 조성에 기여토록 문학축전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hak@yna.co.kr
원문보기
http://www.yonhapnews.co.kr/culture/2017/07/14/0904000000AKR20170714151400062.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