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캠페인]'문화재에는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이 숨 쉬고 있습니다'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휴일이면 가족과 더불어 각종 문화재와 함께 하여 민족의 숨결을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화유산 답사기]거창 수승대의 비밀과 선비 의사 유이태, 백제 사신 길 떠나던 바위에...
 경주관광개발계획이 키운 고고학도
 신라와 조선의 성(性)윤리관 차이...신라 최대의 스캔들 수로부인(水路夫人) 이야기
 [박윤석의 시간여행]135년 전의 거국 시위
 [잊혀진 전쟁 ‘정유재란’]흑인 용병-타타르 거인 투입했지만… 사천왜성 혈전 참패
 조선시대 한글소설은 어떻게 유통됐나…한글박물관 강연회
 26일 개봉 영화 ‘군함도’ ,해저 1000m 갱도 ‘지옥섬’… 참혹했던 역사 스크린에 불러내
 80년전 그 길을 걷는다…고려인 강제이주 회상열차 24일 출발
 [고려인 강제이주 80년] ① 독립운동의 요람 연해주
 "대영박물관 한국관 지도에 독도·동해 실종…역사오류도 많아"
 동화사서 도난된 조선불화 '지장시왕도' 30년만에 제자리로(종합)
 친일 논란 휩싸인 대구 수성못, 포항 구룡포 역사거리
 美 9세 소년, 놀다 넘어져 발견한 120만년 전 동물 화석
 [이한상의 발굴 이야기] [3] 스웨덴 황태자가 들어 올린 서봉총 금관
 [이광형의 ‘문화재 속으로’] (45) 천연기념물도 문화재다
 [고구려사 명장면-2]'고구려' 국호 유래를 보면, 통일 한국 국호 보인다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세종이 성병에 걸렸다?
 [이한우의 지인지감(知人之鑑)]명군(明君) 성군(聖君)도 아첨 앞에서는 무릎을 꿇었다
 명인들 건강장수비결(28):등소평(下)항상 낙관적이었던 등소평 "하늘이 무너져도 키작은 내가 무서워하지 않는 이유는..."
 문화재수리기술자 및 문화재수리기능자 자격시험 응시 수수료 조정 관련 의견수렴
 [문화유산 답사기]춤추고, 노래하고… 우리나라의 인류무형문화유산들
 인천대공원 목재문화체험장 '목연리', 세계건축상 수상
 독립예술인 1천여명 축제…서울프린지페스티벌 19일 개막
 [강판권의 나무 인문학]선비는 아픔을 내색하지 않는다
 [단독]“北의 조선화, 동양화에선 최고 수준”
 
PageNo : 01
제 목 [신간] 전쟁과 인간 그리고 평화·암점
글쓴이 tntv 등록일 [2017.07.17]



[신간] 전쟁과 인간 그리고 평화·암점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 전쟁과 인간 그리고 평화 = 조재곤 지음.

남진을 노리던 러시아와 대륙 진출을 꾀하던 일본이 1904년부터 이듬해까지 한반도와 중국 동북 지역에서 벌인 러일전쟁을 생활사적 입장에서 분석했다.

근대사 전공자인 저자는 러일전쟁이 한반도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중요한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전쟁과 국제정치의 관점에서만 논의됐다고 지적한다.

그는 지금까지 국내 학계에 거의 소개되지 않았던 제정러시아대외정책문서보관소, 러시아연방국립문서보관소, 러시아국립극동문서보관소 등의 소장 자료를 발굴한 뒤 한국, 일본의 자료와 비교해 책을 집필했다.

저자는 함경도와 평안도 주민들이 러일전쟁 기간에 극심한 고통을 겪었다고 본다. 실제로 한반도 북부에 거주한 사람들은 양국 군대의 물자 수송, 전신주와 전선 가설, 도로 개설 등에 동원됐다. 전쟁 당사국이 아님에도 주민들은 삶의 터전이 전장으로 바뀌는 광경을 지켜보고, 전쟁 포로로 끌려갔다.

이에 대해 저자는 "러일전쟁 기간 대한제국 정부가 남사당의 외줄 타기를 하는 심정이었다면 그곳에 사는 인민들은 끝이 보이지 않는 가파른 벼랑 끝에 몰려 있었다"며 "러시아와 일본, 그들에 의해 좌우됐던 (대한제국) 정부에 의한 '3중의 쥐어짜기' 대상이었다"고 평가한다.

일조각. 528쪽. 3만8천원.

▲ 암점 = 박준상 지음.

대학에서 미학, 예술철학을 강의하는 저자가 '암점'(暗點)에 대해 탐구한 책.

암점은 본래 망막에서 시각세포가 없는 시야 결손 지점을 의미한다. 그러나 저자는 이를 "존재하지만 보이지 않고, 언어로는 설명할 수 없는 것"으로 정의한다.

예컨대 우리가 미술 작품을 보면 화폭에 담긴 물체와 풍경 이외에 언어로 규정할 수 없는 무언가를 느끼는데, 그것이 바로 암점이라는 것이다.

그는 나와 타자 사이에는 암점이 있고, 이를 통해 새로운 사유를 펼쳐 나갈 수 있다고 주장한다.

1권은 '예술에서의 보이지 않는 것', 2권은 '몸의 정치와 문학의 미종말'이 주제다.

문학과지성사. 각권 158쪽. 1만8천원.

psh59@yna.co.kr
원문보기
http://www.yonhapnews.co.kr/culture/2017/07/14/0906000000AKR20170714066500005.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