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미인대회에서 성전환 여성이 처음으로 최고 미인에 뽑혔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9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미스 국제 뉴질랜드 선발대회에서 최고 미인으로 뽑힌 필리핀 출신의 26살 아리엘 케일. /인스타그램
미스 국제 뉴질랜드 선발대회에서 최고 미인으로 뽑힌 필리핀 출신의 26살 아리엘 케일. /인스타그램

외신에 따르면, 필리핀 출신의 아리엘 케일(26)은 최근 열린 ‘미스 국제 뉴질랜드’ 선발대회에서 최고 미인으로 뽑혔다. 뉴질랜드를 대표해 내년 국제 미인대회에 출전하게 된 케일은 “오랫동안 소망했던 나의 꿈”이라며 감격해했다.

케일은 뉴질랜드에서 성전환 여성으로서 첫 여왕에 등극했다는 기록을 세웠다.

데일리메일은 “케일의 가정은 매우 보수적인 가톨릭 가정이었고 케일이 처음으로 2012년 ‘성전환 수술을 해 여성이 되고 싶다’는 사실을 밝힌 후 가족들로부터 버림받았다”고 전했다. 본래 앤드류라는 이름을 가졌던 케일은 “우리 집안에서 성전환은 악마나 역겨운 존재로 여겨졌고 그런(성전환) 생각을 하고 있다면 사상 전환을 강요받았다”며 “호르몬 치료를 받고 있던 것을 알아챈 아버지가 성전환을 그만두든지 아니면 집을 나가라는 얘기를 듣고 가출했다”고 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완고했던 아버지의 태도가 바뀌었고, 올해 초 성전환 수술을 한 뒤 미인대회를 준비하는 케일을 가장 가까이 도와준 사람도 아버지였다고 한다. 케일은 성 정체성으로 혼란스러워 하는 사람들에게 “계속 싸우라. 세상 사람들은 이상하게 볼 수 있지만 거울 속 나는 정신적, 육체적, 감정적으로 여성”이라고 했다. 케일은 현재 패션 디자이너를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질랜드에서는 2012년 이후 성전환자들의 미인대회 출전이 허용됐다.


원문보기

https://www.chosun.com/international/2020/11/10/DLMAWU2O7RDXNH5TVYFHHWHB6U/?utm_source=newsletter&utm_medium=email&utm_campaign=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