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한국 " Since 2008. 2. 1 "
[공지]왼 쪽 아래의 유튜브 바로가기를 클릭하시면 문화재 관련 동영상을 많이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재방송 캠페인] 문화재에는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이 살아 숨 쉬고 있습니다.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휴일이면 가족과 함께 각종 문화재와 함께 하여 민족의 숨결을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HOME >
문화재뉴스 >
무형문화재 >
유형문화재 >
기타문화재 >
영상문화 >
역사기행 >
유네스코세계유산 >
문화재연감 >
유튜브 바로가기 >
PageNo : 01
제 목 장맛비 속에서 강행한 충남 청양군 답사
글쓴이 tntv 등록일 [2013.07.19]
기사 관련 사진
▲ 가는 날이 장날 보물 제197호 석조여래삼존입상을 장대비 속에서 찾아갔지만, 보호각 공사를 하고 있어 보지도 못하고 뒤돌아섰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미쳐도 이렇게 미치면 남들은 아예 포기를 할 것만 같다. 14일(일) 오전 9시에 집을 나섰다. 영동고속도로를 이용해 인천방향으로 가다가 서해안 고속도로로 갈아탔다. 그리고 다시 당진 대전간 고소도로를 타고 가다가 예산을 거쳐 청양읍에 도착한 시간이 오전 10시 40분. 관광안내도를 하나 받아들고 본격적인 답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청양군까지 가기 전부터 난관에 봉착을 했다. 장마전선이 북으로 올라갔다는 말만 믿고 나선 답사 길이다. 하지만 평택에 들어서 서해안대교에 진입하자, 10m 앞도 구별이 되지 않을 정도로 비가 퍼붓는다. 그냥 들이붓는다는 말이 적당할 정도이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했던가?

기사 관련 사진
▲ 고택 와송정 빗 속에서 찾아간 와송정의 운치있는 모습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가는 날이 장날 맞네!'

첫 번째로 찾아간 곳은 청양군청에서 멀지 않은 청양군 청양읍 읍내리 15-37에 소재한 석조여래삼존불상. 보물인 이 삼존불상을 보기 위해 좁을 길을 몇 번이나 돌아서 찾아갔지만, 보호각 공사 중이라고 삼존불을 아예 막아놓았다. 어떻게 비집고 들여다 볼 틈도 보이지가 않는다. '가는 날이 장날', 정말 딱 맞는 말이다.

그리고 청양군 일대를 샅샅이 뒤지기 시작했다. 참 힘들게 문화재를 찾아다녔다. 일반적으로 어느 지자체나 문화재 안내판이 큰길가나, 아니면 가로 안내판 등에 적혀있기 마련이다. 하지만 청양군 내의 거의 모든 문화재들은 길가에 안내판이 하나도 없다. 유일하게 도로표지판에 나타나는 것은 장곡사 등 몇 곳에 지나지 않는다.

기사 관련 사진
▲ 장곡사 장곡사 상대웅전 앞에서 내려다 본 장곡사 경내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비는 하루 종일 퍼붓고, 안내판은 찾아 볼 수 없고. 이런 답사라면 차라리 발길을 졸려버리고 싶을 정도이다. 하지만 이왕 나선 길이 아니던가? 그리고 얼마 만에 이렇게 1박 2일로 나선 답사인가? 도저히 뒤돌릴 수가 없어 빗길에 답사를 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난 미친 문화재 답사가라네

정말 그랬다. 어쩌다가 문화재를 찾다가 근처 주민들에게 문화재가 어디 있느냐고 묻기라도 하면, 웬 정신 나간 미친 인간이 이 장대비 속에서 문화재를 찾아왔느냐는 표정이다. 하지만 이렇게 좋은 기회를 어찌 놓칠 수가 있단 말인가? 조금은 이상한 사람으로 본다고 해도, 하루 종일 줄기차게 내리는 빗속에서 답사를 계속하는 수밖에.

기사 관련 사진
▲ 정산향교 빗길에 찾아간 정산향교는 꽁꽁닫혀있었다. 주변을 돌며 촬영을 할 수밖에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 9층석탑 청양군 정산면 서정리에 소재한 보물인 9층석탑과 주변 연꽃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그렇게 몇 곳을 돌다가 보니 벌써 시간이 오후 2시가 다 되었다. 늦은 점심 한 그릇을 먹고 다시 답사를 시작했다. 향교, 고택, 석탑, 사찰 그리고 연암 최익현 선생을 모신 '모덕사'까지. 거기다가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들어가 있는 길과, 옛 칠갑산 고갯길에 있는 '콩밭 매는 아낙네 상'까지 찾아보았다.

오후 6시까지 그렇게 돌아본 청양군의 문화재 답사는, 악천후 속에서도 계속되었다. 지나는 사람마다 이상한 눈으로 본다. 도대체 제 정신이라면 이런 장대비 속에서 어찌 문화재 답사를 할 것인가? 장곡사를 들려 나오는 곳에 장승공원을 들렀다. 갖가지 표정의 장승들이 웃고 쳐다본다. 

기사 관련 사진
▲ 면암 고택 면암 최익현선생의 유적지 안에 자리하고 있는 선생의 고택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빗길에서 얻어 낸 짐 보따리, 이젠 풀어야지

1박 2일 동안 참 많이도 돌아쳤다. 자료만 해도 17곳을 뒤졌으니 정리를 하는 데만도 상당한 시간이 걸릴 듯하다. 하지만 이 많은 자료들을 하나하나 정리를 하고, 그것을 글로 옮긴다면 얼마나 많은 사람들과 함께 공유를 할 수 있을까? 그런 것을 생각하면 피로가 싹 가시는 듯하다.

문화재답사. 그리고 그 답사를 빗길에서 1박 2일을 보내고 돌아오면서, 괜히 속으로 생각을 하면서 피식 웃고 만다. 언젠가 잘 아는 지인에게서 들은 소리가 생각이 나기 때문이다.

"미친 문화재답사가 한 사람이 참 여럿 즐겁게 만드네."  

 

 

출처;오마이뉴스

기사원분보기: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885993&CMPT_CD=P0001


 

주소:서울 강서구 화곡로185 서안이지텔505호 | 이메일:tntvkr@nate.com
Copyright(c)tn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