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1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한국 " Since 2008. 2. 1 "
[공지]왼 쪽 상단 VJ 金鐘文을 클릭하시면 그동안 KBS에 방송됐던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왼 쪽 아래의 유튜브 바로가기를 클릭하시면 문화재 관련 동영상을 많이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재방송 캠페인]선조들의 숨결어린 문화재,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칩니다"
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HOME >
문화재뉴스 >
무형문화재 >
유형문화재 >
기타문화재 >
영상문화 >
역사기행 >
유네스코세계유산 >
문화재연감 >
유튜브 바로가기 >
PageNo : 01
제 목 [명사 70인 과의 동행] 고고학자 조유전 선생과 함께한 경주여행/월성에서 느낀 1000...
글쓴이 문화재방송.한국 등록일 [2021.05.08]

[명사 70인 과의 동행] (15) ‘천년고도’ 옛터에 남은 신라의

 

흔적…손끝에 ‘천년의 전율’

고고학자 조유전 선생과 함께한 경주여행 

지난 18일 ‘경향 70년, 70인과의 동행’ 프로그램에 참가한 답사객들이 경주 감은사 터에서 고고학자 조유전 선생의 설명을 듣고 있다.<br />감은사는 ‘죽어서도 동해의 용이 되어 왜적을 막겠다’는 신라 문무왕의 비원이 서려 있는 사찰이었다.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지난 18일 ‘경향 70년, 70인과의 동행’ 프로그램에 참가한 답사객들이 경주 감은사 터에서 고고학자 조유전 선생의 설명을 듣고 있다. 감은사는 ‘죽어서도 동해의 용이 되어 왜적을 막겠다’는 신라 문무왕의 비원이 서려 있는 사찰이었다.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고고학자라 하면 <인디아나 존스>를 떠올리기 쉽지만 그것은 그저 낭만일 뿐이다. 모험을 찾아 흥미진진한 여행을 떠나는 따위는 필자가 십수년간 지켜봤던 고고학자의 모습이 아니다. 30도가 넘는 뙤약볕에 앉아 구슬땀을 흘리며 트롤(발굴용 삽)로 흙을 감질나게 파내는 이들이다. 땅속에 묻혀 있는 역사의 편린을 찾아내 세상에 알리는 일, 바로 그것이 고고학자의 몫이다. 고고학자 조유전 선생(74)과 떠나는 경주여행 역시 화려하지는 않다. 하고 많은 경주의 볼거리 중에 왜 하필 감은사요, 월성이요, 황룡사요, 분황사였을까. 모두 번듯한 건물도 없는 ‘터’이며, ‘흔적’일 뿐인데…. 그렇다. 터를 찾고, 흔적을 찾아 자기만의 눈으로 1000년 고도 경주의 모습을 상상해보는 것…. 바로 조유전 선생이 추천하는 경주 고고학 여행의 콘셉트였다. “고고학요? 흔적을 찾아가는 학문이지요. 저는 발굴자료를 토대로 제 시각대로 말할 뿐입니다. 해석요? 그것은 각자의 몫입니다.”

■감은사 금당터에 뚫린 구멍 


조유전 선생은 첫번째 여정을 감은사 ‘터’로 잡았다. 발굴의 흔적만 남은 금당터, 그리고 마주보는 3층 동서탑 앞에서 무엇을 상상해보란 말인가. “감은사는 동해로 빠지는 대종천을 통해 경주로 들어오는 길목에 자리잡고 있어요.” 노 고고학자는 ‘경향 70년, 70인과의 동행’에 참가한 35명 답사단의 시계를 1300여년 전, 문무왕의 시대로 돌려놓았다. 

심초석만 남아 있는 황룡사 9층 목탑 터. 이 자리에 높이 80m에 이르는, 1300여년 전 경주의 랜드마크(황룡사 9층 목탑)가 우뚝 서 있었다.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심초석만 남아 있는 황룡사 9층 목탑 터. 이 자리에 높이 80m에 이르는, 1300여년 전 경주의 랜드마크(황룡사 9층 목탑)가 우뚝 서 있었다.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문무왕(재위 661~681년)이 누구인가. 고구려를 멸망시켰고, 당나라의 야욕을 꺾고 대동강~원산만을 잇는 남쪽의 영토를 획득한(676년) 영걸이다. 그런 문무왕에게 끝내 풀지 못한 숙원이 하나 있었다. 왜적을 막는 일이었다. 평소 입버릇처럼 “죽은 뒤에도 나라를 지키는 용(護國大龍)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급기야 “왜적을 불법(佛法)으로 막겠다”면서 감은사를 짓기 시작했다. 그러나 창건을 보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다(681년). 아들 신문왕이 아버지의 뜻을 이어 절을 마무리 지었다

신라 1000년 고도의 궁성이었던 월성 발굴현장. 김동하 국립문화재연구소 신라사찰팀장(왼쪽)이 출토된 유물들을 설명해주고 있다.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신라 1000년 고도의 궁성이었던 월성 발굴현장. 김동하 국립문화재연구소 신라사찰팀장(왼쪽)이 출토된 유물들을 설명해주고 있다.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조유전 선생은 이 대목에서 금당터에 노출돼 있는 돌덮개들을 가리킨다. 이상한 구조다. 덮개돌을 잇대어 마루처럼 올려놓았으니 바닥과의 사이에 지하공간(60㎝)이 생겼다. 금당 바닥에 왜 이런 지하공간을 만들어 놓았을까. 감은사 ‘사중기’(寺中記·절의 내력을 기록한 책)에 흥미로운 내용이 있다.

“아들 신문왕이 절을 지은 뒤 금당 돌계단 아래 구멍을 뚫어두었다. 바다의 용이 된 문무왕이 들어와 돌아다니게 한 것이다.” 조유전 선생은 “감은사는 나라를 향한 문무왕의 충(忠)과 아버지의 한을 풀어주려는 신문왕의 효(孝)를 담은 사찰이었다”고 해석한다. 

문무왕의 유해를 묻은 것으로 알려진 대왕암.<br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문무왕의 유해를 묻은 것으로 알려진 대왕암.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답사단은 문무왕의 뼈를 묻었다는 동해 입구의 대왕암으로 향했다. 해변에서 200m 이상 떨어진 곳이니 먼발치에서만 볼 수 있다. 자연 “대왕암 사이에 진짜 문무왕의 유골이 있는지 고고학 발굴을 해보면 알지 않겠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조유전 선생이 ‘허허’ 웃음을 짓는다. 

 

“그런 유혹이 왜 없었겠어요. 1982년 왜구가 훔쳐가다가 바다에 빠뜨렸다는 감은사 종을 찾을 계획이 수립됐어요. 날씨가 흐리면 바닷속에서 종소리가 울린다나 어쩐다나….”

그 참에 문무왕 수중릉(대왕암) 내부구조도 수중 발굴해보자는 욕망이 끓어올랐다. 그러나 끝내 포기하고 말았다. “오히려 영원한 수수께끼로 남겨두는 편이 낫겠다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그냥 인간의 영역에서 넘볼 수 없는 금기로 두는 게 좋을 것 같아서….” 노트에 답사 내용을 깨알같이 적어가던 답사단 윤재성씨가 고개를 끄덕인다. 하기야 호기심 충족 때문에 1300년 간직한 문무왕의 신비를 깨버릴 수는 없는 것이니까…. 

■월성에서 느낀 1000년의 숨결 


답사 여정에 나선 18일의 경주는 뜨거웠다. 34도의 무더위였다. 가이드가 “신라가 삼국통일을 한 결정적인 이유를 아느냐”는 자문(自問)에 실소를 자아내는 자답(自答)을 했다. “무더위 때문에 백제·고구려가 맥을 추지 못해 항복한 거래요. 삼성(프로야구)도 여름철에 성적이 난다잖아요.” ‘아재 개그’ 한방에 시원한 웃음을 뿌린 답사단은 월성 발굴현장에 닿았다. 월성은 101년(파사이사금 22년)부터 멸망(935년)까지 신라의 왕성이었다. “학창시절 수학여행 때는 월성 안의 석빙고(조선시대 건물)만 도드라졌었는데….” 답사단의 일원인 민경대씨는 한창 발굴작업 중인 월성의 달라진 모습에 감회가 새로운 듯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소속 김동하 신라사찰팀장이 답사단을 맞이했다. 2014년부터 재개된 1차 발굴 결과 주목할 만한 성과가 없다는 지적도 있다. 그러나 월성 발굴은 시작에 불과하다.

“월성은 834년이나 신라의 궁성이었잖습니까. 어림잡아 7층의 문화층이 켜켜이 쌓여 있는데요. 이제 겨우 신라 멸망 직전의 문화층만 판 겁니다.”(김동하 팀장)

조유전 선생이 고개를 끄덕인다. “절대 서두르면 안된다”는 것이다. 불과 74년간(710~784년) 도성이었던 일본 헤이조쿄(平城京) 유적도 50~100년을 목표로 장기발굴을 벌이고 있지 않은가. “100년이 걸려도 시원치 않습니다. 절대 선입견 없이 차근차근 조사해야죠. 발굴을 잘못하면 끝장입니다.”

한 가지 흥미로운 사실은 발굴 결과 신라 멸망 이후 고려시대의 유물·유구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신라에서 바로 조선시대로 이어진다. 왜일까. 이 역시 고고학 발굴을 토대로 상상의 나래를 펼 수 있다. “신라 멸망 이후 왕궁인 월성터는 금단의 땅으로 터부시되었을 가능성이 있는 거지요.”(조유전 선생)

답사단은 발굴 구획별로 잔뜩 쌓아놓은 기와·토기편을 만져볼 기회를 얻었다. 발굴단 김동하 팀장이 사방에서 터지는 답사단원들의 질문에 족집게 감별사가 됐다. “이건 토기 손잡이, 이건 시루편, 이건 꼭지, 이건 6~7세기 기와편, 이건 9세기 인화문 토기, 이건 조선시대 백자편입니다.” 젊은 고고학도의 해박함에 “대단하다”는 찬사가 쏟아졌다.

친구들과 함께 벌써 10번째 경향신문 답사여행을 왔다는 주선미씨는 1000년 전 토기편을 직접 만져보고 “전율이 흘렀다”고 했다.

“신라 토기의 꼭지편을 만졌는데 마치 1000년 전 신라 사람의 손을 만진 듯했습니다.” 고고학도가 보기엔 지천에 깔린 토기편이지만, 대중에게는 1000년의 숨결로 여겨지는 귀중한 유물이다. 이것이 바로 고고학의 대중화가 아닐까. 

■콘크리트로 복원될 뻔한 황룡사 9층탑 


“서라벌에 절들이 별처럼 펼쳐져 있었고 탑들이 기러기처럼 늘어서 있었다(寺寺星張 塔塔雁行).”(<삼국유사> ‘원조흥법염초멸신’)

신라는 삼국 중 가장 늦게(521년) 불교를 수용했다. 그러나 불교는 신라에서 꽃을 피워 신라에서 결실을 맺었다. 17만8936호가 살았다는 왕경에 ‘별처럼 기러기처럼’ 늘어서 있던 절과 탑을 상상해보라. 특히 월성 동북쪽의 황룡사 9층 목탑은 서라벌의 랜드마크였을 것이다. 탑 높이가 자그만치 80m나 됐다.

“서라벌 시민들은 아마 아침에 일어나면 맨 먼저 우뚝 솟은 목탑을 바라보며 나라의 안녕과 개인의 화복을 빌었겠지요.”(조유전 선생) 황룡사 목탑을 조성할 무렵 신라는 누란의 위기에 빠져 있었다. 642년 대야성 등 40여개 성이 백제군에 함락됐다. 선덕여왕은 당나라 유학파 승려인 자장의 건의를 받아들여 9층 목탑을 세웠다. 불법의 힘을 빌려 위기를 탈출하고자 한 것이다. “9층탑이 조성된 후 딱 23년 만에 삼국통일이 이뤄져요. 거대한 목탑이 신라인들의 흩어진 마음을 가다듬는 정신적인 지주가 되었겠죠.”

황룡사도, 9층 목탑도, 절 안에 모셨던 금동장육존상도 1238년 몽골 침입 때 불타 없어졌다. 화마가 얼마나 무서운지 2008년 숭례문 화재 때 목도하지 않았던가. 신라의 3대 보물(9층 목탑·장육존상·옥대) 가운데 두 가지가 녹아버린 것이다.

조유전 선생은 답사단을 목탑터에 남아 있는 거대한 심초석으로 이끌었다. 30t에 달하는 심초석 위에는 또 10t에 달하는 방형대석이 놓여 있다. 목탑의 어마어마한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그렇다면 9층 목탑을 복원할 수는 없을까. 조유전 선생은 1979년 1월4일의 기억을 전한다.

“황룡사 발굴현장을 방문한 박정희 대통령이 ‘9층 목탑을 콘크리트로 복원해보라’고 지시했어요.” 콘크리트 복원이라니…. 그나마 남은 목탑의 기초마저 없애버리고 그 자리에 흉물스러운 콘크리트 9층탑이 선다? 발굴단이 ‘불가’의 뜻을 전했지만 쉽지 않았다. 대통령의 지시를 어길 수 없었으니 예산이 반영되고 설계가 검토되는 등 호들갑을 떨었다. 이 콘크리트 9층탑은 10·26 사태로 유야무야됐다.

바로 곁의 분황사까지 둘러보고 돌아선 답사단의 어깨에 땅거미가 드리워졌다. 광활한 경주 분지에 터만, 흔적만 남은 월성과 황룡사, 그리고 감은사까지…. 오히려 그 황량함과 헛헛함이 고마울 따름이다. 만약 터마다, 흔적마다 인간의 욕심을 섣불리 채워넣었다면 어쩔 뻔했는가. 고고학의 묘미인 상상의 나래조차 마음껏 펼 수 없었을 것이다. “고고학자는 땅을 해부하고 수술하는 외과의사죠. 한번 망가진 유적은 절대 회복할 수 없어요.”(조유전 선생)


후원 : 경주시



�썝臾몃낫湲�:

http://news.khan.co.kr/kh_travel/khan_art_view.html?artid=201606242058005&code=900306#csidx1913d2d6622a98194228fc53043c2ca  


 

주소: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석바위로 53번길 17 | 이메일:tntvkr@nate.com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인천 0101529' 등록
Copyright(c)tn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