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프랑스에서 귀환한 외규장각 의궤 중 장렬왕후국장도감의궤의 한 장면. /전기병 기자
2011년 프랑스에서 귀환한 외규장각 의궤 중 장렬왕후국장도감의궤의 한 장면. /전기병 기자

지난 2월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외규장각 의궤를 담당하는 학예사 이메일로 약정서 한 통이 왔다. 발신자는 프랑스국립도서관. 외규장각 의궤 귀환 10년을 맞아 대여 합의를 갱신하는 내용인데, 이전에 없던 조항이 붙어 있었다. “앞으로 국립중앙박물관이 아닌 제3자가 상업적 목적으로 의궤 사진을 이용하려면 우리에게 돈을 내야 한다”는 것. 당황한 담당자는 “우리 박물관은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데다 모든 소장품을 누구나 무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게 개방하고 있기 때문에 불가능하다”고 답신을 보냈다.

10년 전인 2011년 4월 병인양요(1866년) 때 프랑스에 약탈당한 외규장각 의궤(儀軌·조선 왕실 행사를 글과 그림으로 정리한 책)가 돌아왔다. ‘145년 만의 귀향'이라고 떠들썩했다. 하지만 완전한 반환이 아니었다. 5년마다 대여를 갱신해야 한다는 단서가 붙어 있었고, 소유권은 지금도 프랑스국립도서관에 있다.

2011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145년 만의 귀환, 외규장각 의궤’ 특별전 전시장을 가득 메운 관람객들이 프랑스에서 돌아온 조선왕실 의궤들을 살펴보고 있다. /조선일보 DB
2011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145년 만의 귀환, 외규장각 의궤’ 특별전 전시장을 가득 메운 관람객들이 프랑스에서 돌아온 조선왕실 의궤들을 살펴보고 있다. /조선일보 DB

지난 2016년 처음으로 ‘대여 합의’가 갱신됐고 또다시 5년이 흘렀다. 올해 귀환 10년을 맞아 지난 2월 한국과 프랑스 외교부는 ‘5년 동안 대여를 연장한다’는 합의문을 교환했다. 이후 프랑스국립도서관과 소장 기관인 국립중앙박물관 사이의 갱신 절차가 진행 중이다. 윤성용 학예연구실장은 “‘사진 사용료 조항은 합의할 수 없다'는 답신을 보낸 지 한달 만에 프랑스도서관측에서 ‘동의한다’는 회신이 왔다”며 “향후 조항을 꼼꼼히 검토하며 몇 차례 더 이메일을 주고받아야 갱신 절차가 완료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