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인사의 말씀* 그동안 문화재방송을 찾아 주신 네티즌 여러분 고맙습니다. 70세까지 남인천방송 상임고문으로 근무하며 매월 20분 짜리 프로그램 '인천의 숨결'을 1인 5역으로 두 편씩 제작하여 방송했습니다. 71세 되던 해인 2008년 1월 남인천방송을 퇴직하여 1인 제작 시스템으로 '문화재방송'을 개국했습니다. 어느듯 10년...그동안 무리한 촬영과 편집으로 척추에 이상이 생겨 6 회의 수술을 받았고, 최후에는 척추에 나사 네개를 박았습니다. 그러나 잘 걷질 못 하고 의자에 장시간 앉아 있을 수도 없어 어쩔 수 없이 '문화재방송' 운영을 포기했습니다. 그러나 도메인과 서버 유지 관리를 2027년까지 10년 동안 연장, 제가 죽더라도 홈피는 계속 살아 있습니다. 본문 내용이 필요하신 분은 언제든지 복사하여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HOME >
문화재뉴스 >
무형문화재 >
유형문화재 >
기타문화재 >
영상문화 >
역사기행 >
유네스코세계유산 >
문화재연감 >
유튜브 바로가기 >
PageNo : 01
제 목 문화예술 싣고 전국 달린다…'움직이는 예술정거장'
글쓴이 tntv 등록일 [2017.07.17]



문화예술 싣고 전국 달린다…'움직이는 예술정거장'

'움직이는 예술정거장'
'움직이는 예술정거장'[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올해도 문화예술을 실은 '예술버스'와 '예술트럭'이 농산어촌, 섬마을 등 문화 소외지역 주민들을 찾아간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은 버스, 트럭, 병원선을 활용한 이동형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인 '움직이는 예술정거장'을 이번 달부터 12월까지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는 버스로 접근이 어려운 산간지역까지 찾아갈 수 있도록 1.5t과 3.5t의 예술트럭이 예술버스와 함께 전국 방방곡곡을 누빈다.

병원선과 연계한 '예술선'도 전남, 경남 등지의 지역 섬마을 주민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올해 '움직이는 예술정거장'은 짧지만 강렬한 예술적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미디어와 연계한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꾸며진다.

'예술버스'에서는 스마트기기와 연극, 음악 등을 연계한 복합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좀비 버스터즈 미디어밴드'와 일상의 물건을 예술 활동 소품으로 활용해보는 '일상 한 스푼, 재미 한 스푼'을 진행한다.

'움직이는 예술정거장'
'움직이는 예술정거장'[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예술트럭'은 지역 어르신들이 전문 퍼커션 밴드로부터 라틴 타악기 연주와 댄스를 배우는 '쿠바로 가는 타임머신', 익숙한 소재로 상상 속 풍경을 직접 구현해보는 '가자! 세계속으로'를 마련했다.

'예술선'에는 씨앗이 싹트기를 바라는 기다림의 정서를 드로잉으로 표현해보는 '기다려요 뽑기머신'과 루프스테이션을 활용해 소소한 일상의 소리를 새로운 음악으로 창작하는 '섬마을 음악다방'이 준비돼 있다.

'움직이는 예술정거장'은 평소 문화예술을 접하기 어려운 농산어촌 지역을 예술가가 직접 방문해 지역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사업이다. 2013년부터 시작돼 지난해까지 전국 595개 시설, 1만275명이 참여했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artebus.arte.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17 움직이는 예술정거장' 포스터
'2017 움직이는 예술정거장' 포스터[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제공]

abullapia@yna.co.kr
원문보기
http://www.yonhapnews.co.kr/culture/2017/07/14/0906000000AKR20170714103400005.HTML


 

주소:서울 강서구 화곡로185 서안오피스텔505호 | 이메일:tntvkr@nate.com
Copyright(c)tn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