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인사의 말씀* 그동안 문화재방송을 찾아 주신 네티즌 여러분 고맙습니다. 70세까지 남인천방송 상임고문으로 근무하며 매월 20분 짜리 프로그램 '인천의 숨결'을 1인 5역으로 두 편씩 제작하여 방송했습니다. 71세 되던 해인 2008년 1월 남인천방송을 퇴직하여 1인 제작 시스템으로 '문화재방송'을 개국했습니다. 어느듯 10년...그동안 무리한 촬영과 편집으로 척추에 이상이 생겨 6 회의 수술을 받았고, 최후에는 척추에 나사 네개를 박았습니다. 그러나 잘 걷질 못 하고 의자에 장시간 앉아 있을 수도 없어 어쩔 수 없이 '문화재방송' 운영을 포기했습니다. 그러나 도메인과 서버 유지 관리를 2027년까지 10년 동안 연장, 제가 죽더라도 홈피는 계속 살아 있습니다. 본문 내용이 필요하신 분은 언제든지 복사하여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HOME >
문화재뉴스 >
무형문화재 >
유형문화재 >
기타문화재 >
영상문화 >
역사기행 >
유네스코세계유산 >
문화재연감 >
유튜브 바로가기 >
PageNo : 01
제 목 '헤이그밀사' 이준 열사 순국 110주년 추모식 묘적지서 열려
글쓴이 tntv 등록일 [2017.07.17]



'헤이그밀사' 이준 열사 순국 110주년 추모식 묘적지서 열려

"이 열사 순국, 항일운동 기폭제 돼…진정한 자유의 투사"

(헤이그=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지난 1907년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2차 만국평화회의에 대한제국 고종 황제의 밀사로 파견됐다가 현지에서 순국한 이준 열사의 110주년 추모식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헤이그 시내의 이 열사 묘적지에서 열렸다.

이준 열사 순국 110주년 기념식 헤이그서 열려
이준 열사 순국 110주년 기념식 헤이그서 열려 (헤이그=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헤이그 밀사'로 파견됐다가 순국한 이준 열사의 110주년 추모식이 14일 오후(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의 이 열사 묘적지에서 열렸다. (2017.7.14)

이 열사는 당시 이상설, 이위종 대표와 함께 고종 황제의 특명을 받고 만국평화회의에 참석해 일본의 대한제국 침략을 전 세계에 폭로·규탄하고 일본이 강압적으로 체결한 을사늑약이 무효임을 알리려고 했으나 일본의 갖은 방해로 회의장에 아예 들어가지 못했다.

이준 열사의 생에 대해 소개하는 이준아카데미 이기항 원장 [헤이그=연합뉴스]
이준 열사의 생에 대해 소개하는 이준아카데미 이기항 원장 [헤이그=연합뉴스]

이에 이 열사는 '왜 대한제국은 제외하는가'라는 제목의 호소문을 언론에 발표해 항의했으나 열강의 냉담한 반응으로 끝내 회의에 참석하지 못했으며 연일 애통해 하다가 당시 머물렀던 '드용(De Jong)호텔'에서 순국했다.

'이준 열사 기념관' 주관으로 열린 이날 추모식에는 이윤영 주네덜란드 한국 대사를 비롯해 이기항 사단법인 이준 아카데미 원장, 송창주 이준 열사 기념관장, 프레데릭 함센 박연기념사업회장, 최봉열 네덜란드한인회장, 케이스 모츠하헌 네덜란드 한국전 참전용사회 명예회장, 네덜란드 거주 교민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이 대사는 추모사에서 "이 열사는 만국평화회의에서 을사늑약의 불법성과 부당함을 알리기 위해 헤이그에 와서 나라 잃은 설움을 온몸으로 견뎌내며 냉혹한 국제현실 속에서 분투하시다가 헤이그에서 눈을 감으셨다"면서 "이 열사의 순국은 이후 항일독립운동의 기폭제가 됐다"고 말했다.

이준 열사에 헌화하는 이윤영 주네덜란드 대사 [헤이그=연합뉴스]
이준 열사에 헌화하는 이윤영 주네덜란드 대사 [헤이그=연합뉴스]

이어 이 대사는 "오늘날 한국은 당시 대한제국보다 훨씬 발전한 나라지만 여전히 국제 정치·경제적 상황은 복잡하고 어렵다"면서 "직면한 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하며 순국선열이 지켜낸 나라를 발전시켜 나가자"고 당부했다.

네덜란드인으로 조선 인조 때 귀화해 서양을 조선에 알린 박연(본명 얀 야너스 벨테브레이)을 기념하는 박연기념사업회의 함센 회장은 "이 열사는 한국의 진정한 영웅이고, 진정한 자유의 투사"라고 칭송했다.

이준열사 순국 110주년 추모식 헤이그서 열려
이준열사 순국 110주년 추모식 헤이그서 열려 (헤이그=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이준 열사 순국 110주년 추모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14일 오후 추모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이기항 이준아카데미 원장, 송창주 이준열사기념관장, 케이스 모츠하헌 네덜란드한국전참전용사회 명예회장, 이윤영 대사, 프레데릭 함센 박연기념사업회장) (2017.7.14)

이기항 이준 아카데미 원장은 "순국선열을 추모하는 일은 후손으로서 마땅한 도리이자 쓰라린 과거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방도"라면서 "오늘은 이 열사가 순국하신 지 110주년이 되는 날이어서 추모식을 이 열사의 유해가 있던 묘적지에게 갖게 됐다"고 소개했다.

 이준 열사 순국 110주년 기념식 참석자들 [헤이그=연합뉴스]
이준 열사 순국 110주년 기념식 참석자들 [헤이그=연합뉴스]

이 원장에 따르면 이 열사가 순국한 뒤 시신을 한국으로 보내려고 했으나 일본의 비협조로 송환이 안 돼 이 열사는 결국 헤이그 시내 묘지에 묻혔고, 56년 후인 지난 1963년에야 유해가 본국으로 송환됐다.

지난 2013년 당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헤이그를 방문하던 중 이 열사의 묘적지를 찾아 헌화했고, 지난 1995년 1월에는 네덜란드를 방문했던 북한 대표단이 묘적지를 찾기도 했다고 이 원장은 전했다.

한편, 이 열사가 순국한 '드용 호텔'은 이 열사의 애국정신을 기리고 세계인들에게 정의와 평화를 함양하는 교육의 장으로 삼기 위해 지난 1995년 8월 이준열사기념관으로 개관했다.

이준 열사가 110년 전에 순국한 침대 [헤이그=연합뉴스]
이준 열사가 110년 전에 순국한 침대 [헤이그=연합뉴스]
헤이그 시내에 있는 이준열사기념관 [헤이그=연합뉴스]
헤이그 시내에 있는 이준열사기념관 [헤이그=연합뉴스]

bingsoo@yna.co.kr
원문보기
http://www.yonhapnews.co.kr/culture/2017/07/15/0906000000AKR20170715013800098.HTML


 

주소:서울 강서구 화곡로185 서안오피스텔505호 | 이메일:tntvkr@nate.com
Copyright(c)tn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