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downwbe wojodown nuebfile monjdown yesnkdown lpmedown jneepudw mndownfile bafdownco yabiqedown amehdown fadowntero evnhdown
문화재방송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홈으로 | 즐겨찾기등록 |  +관련사이트 
[문화재방송 캠페인]'문화재에는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이 숨 쉬고 있습니다'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휴일이면 가족과 더불어 각종 문화재와 함께 하여 민족의 숨결을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문화유산 답사기]임진왜란 당시 부산포해전 대승 유적지의 '정운공순의비'
 경주 쪽샘마을의 옛 모습, 사진으로 되살리다
 석조문화재 보존기술 10년간 얼마나 발전했나
 왕의 일상과 통치가 어우러진 곳, 궁궐 건축 읽기
 세계유산도시에서 살아있는 무형유산의 가치를 논하다
 2018년 생생문화재, 문화재 야행(夜行) 등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277선 선정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개소기념식 개최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①케플러보다 4일 빨랐던 초신성 관측
 일제는 고의로 임청각을 훼손했을까
 『군주론』에서 다시 배우는 리더십(1)
 양선희의 ‘삼국지로 본 사람 경영’- 자기를 망치는 기술(2)
 이한우의 태종실록 (1~3) (이한우 | 옮김 21세기 북스) 태종을 통해 보는 한국의 리더십
 무등산권 지질공원 유네스코 인증 마지막 관문 넘는다.
 인도네시아 정글서 '초대형 시체꽃' 발견
 무등산권 지질공원 유네스코 인증 마지막 관문 넘는다.
 제63회 부여 백제문화제 화려한 '빛의 향연' 펼친다
 강릉단오제 다양한 국내외 축제 참여…문화 교류
 얼쑤~ 풍물로 세계인과 하나 되었소 ...부평풍물대축
 [길따라 멋따라] 아픈 역사의 현장 제주…평화를 찾아 떠나다
 해상왕국 백제를 만난다" 백제문화제 28일부터 8일간 열려
 세계문자박물관 곡면 띠 모양으로…설계공모 '페이지스' 당선
 양선희의 ‘삼국지로 본 사람 경영’- 자기를 망치는 기술(1)
 [이유종의 오비추어리]갑부 보석상이 된 도굴꾼의 파란만장 인생
 [역사의 향기] 조선시대 백성의 벗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②조선은 왜 천문관측에 목숨을 걸었을까
 
PageNo : 01
제 목 [책의 향기]인간 생존의 비밀 간직한 30만년 전 아이의 두개골
글쓴이 tntv 등록일 [2017.07.17]



[책의 향기]인간 생존의 비밀 간직한 30만년 전 아이의 두개골

조종엽기자 입력 2017-07-15 03:00수정 2017-07-15 03:00
 
◇인간의 위대한 여정/배철현 지음/428쪽·2만2000원·21세기북스
종교학자의 눈으로 인류 진화의 역사를 바라봤다.

스페인의 고원 지대인 시에라 데 아타푸에르카의 동굴에서 발견된 30만 년 전 인간의 두개골에는 구멍이 나 있다. 구멍이 2개여서 누군가 주먹도끼 같은 무기로 되풀이해 내리쳤을 가능성이 높다. 저자는 여기서 구약성서에서 카인이 아벨을 살해한 이야기를 떠올린다. “이 두개골은 최초의 살인사건에 대한 증언이고, 당시 인간 사이의 갈등을 볼 수 있는 창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책은 인간의 폭력성보다 이타성에 주목하고자 한다. 같은 동굴에서는 치명적인 선천성 두개골 기형을 앓았던 5세가량의 어린아이 뼈도 발견됐다. 생후 1년 동안 증상이 현격하게 나타나는 병인데도 5세까지 살 수 있었던 건 누군가 헌신적으로 돌봤다는 뜻이다. 

저자는 “인류는 함께 모여 살면서 갈등이 생겨나고, 자신들이 개발한 무기로 폭력을 행사하기도 하지만 동시에 가족과 사회의 약자를 돌보는 배려의 문화를 만들기 시작했다”며 “인간의 위대한 여정은 스스로를 ‘이타적 동물’로 변모시켰다”고 했다.

고인류학 소재의 기존 교양서들과 차별화되지 않는 부분도 꽤 되지만 저자의 전공인 고전문헌학과 연결되는 서술 등은 특히 흥미롭다. 고대 그리스인은 인간을 ‘안트로포스’로 불렀는데 이는 ‘얼굴을 위로 하고 하늘을 쳐다보는 존재’라는 뜻이라고 한다. 저자는 “눈이 양옆에 달려 자신을 공격하려는 다른 동물들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동물과 달리 생존을 위해 대상을 관찰하면서 눈이 정면으로 이동한 인간이라는 종의 특징을 가장 잘 나타내는 이름”이라고 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Main/3/all/20170715/85364874/1#csidx3ff3029b99883c5a6f1a4a96e590cbe